태터데스크 관리자

도움말
닫기
적용하기   첫페이지 만들기

태터데스크 메시지

저장하였습니다.
블로그 이미지
광개토대왕
이블로그는 누적 1천9백만 조회를 돌파한 블로그입니다. 주로 유용한 사이트 소개합니다. ^^ 광고등 문의는 비밀댓글 남겨주세요.

calendar

          1 2
3 4 5 6 7 8 9
10 11 12 13 14 15 16
17 18 19 20 21 22 23
24 25 26 27 28 29 30


미혼여성들은 미혼남성보다 연인의 과거사에 예민한 것으로 나타났다. 연인의 사생활을 뒷조사한 경험이 있다는 여성들이 남성보다 3배 이상 많았다.

19일 결혼정보회사 닥스클럽이 미혼남녀 286명(남 120명·여 166명)을 대상으로 연인의 뒷조사를 한 경험이 있는지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, 미혼남성의 경우 뒷조사를 해본 적 있다는 응답이 28.3%에 그친데 비해, 미혼여성의 경우 남성 응답자의 3배가 넘는 85.5%가 연인의 뒷조사를 한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된 것이다.  

[스타 엿보기] - 최여진 비키니
[스타 엿보기] - 안영미 가슴춤
[유머 엽기 재미] - 월미도 디스코팡팡 치마입은여자
[Massage] - G컵녀 화성인 바이러스

뒷조사 내용으로는 여성의 경우, ‘휴대전화 통화기록이나 문자 보관함, 카카오톡 등 메신저를 확인한다’는 응답이 42.8%로 가장 많았으며, 2위로는 ‘트위터나 페이스북 등 SNS에 들어가거나 연결된 친구의 웹페이지에 들어가보기’가 20.5%로 뒤를 이었다. 3위는 ‘지갑이나 가방 등에서 영수증이나 카드고지서 등을 찾아보기(10.2%)’였고, ‘할 수 있는 뒷조사는 대부분 해본 적 있다’는 응답도 6.6%나 됐다.

반면 남성 응답자의 경우 ‘트위터나 페이스북 등 SNS에 들어가거나 연결된 친구의 웹페이지에 들어가보기’(10%), ‘휴대전화 통화기록이나 문자보관함, 카카오톡 등 메신저를 확인한다’(9.2%)가 비슷한 비율로 1, 2위에 오른 가운데 나머지 응답들은 5% 미만으로 미미한 수준이었다.

장지후 닥스클럽 상담팀장은 “연인 간 무작정 휴대전화나 가방, 지갑 등을 뒤지는 행동은 서로 간의 신뢰를 깰 위험이 있다”며 “연인 사이의 기초는 믿음과 신뢰인 만큼 단순한 호기심이나 느낌만으로 상대방의 사생활을 침범하는 행동은 지양해야 한다”고 말했다.  

사이트 ALL을 즐겨찾기에 추가하시고 또 오세요 ^^

TAG

댓글을 달아 주세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