태터데스크 관리자

도움말
닫기
적용하기   첫페이지 만들기

태터데스크 메시지

저장하였습니다.
블로그 이미지
광개토대왕
이블로그는 누적 1천9백만 조회를 돌파한 블로그입니다. 주로 유용한 사이트 소개합니다. ^^ 광고등 문의는 비밀댓글 남겨주세요.

calendar

          1 2
3 4 5 6 7 8 9
10 11 12 13 14 15 16
17 18 19 20 21 22 23
24 25 26 27 28 29 30


여성 돌싱들은 과거 결혼생활 당시 '유혹에 못 이겨' 외도를 많이 했던 것으로 나타났다. 반면 남성 돌싱은 일상탈출을 꿈꾸며 바람을 피웠다. 

 


3일 재혼전문 사이트 온리-유와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가 최근 돌싱 506명(남녀 각 253명)을 대상으로 메일 등으로 '전 배우자의 외도 경험 유무'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 남성의 경우 '없었다'(54.2%), '잘 모르겠다'(24.9%), '있었다'(20.9%), '가끔 있었다'(17.8%), '자주 있었다'(3.1%) 등 순으로 답했다.

반면 여성은 '있었다'(43.1%), '가끔 있었다'(34.8%), '잘 모르겠다'(32.4%), '없었다'(24.5%), '자주 있었다'(8.3%)를 선택했다.

'외도를 왜 할까'에 대해 묻자, 남성은 '일상탈출'(22.1%)을, 여성은 '유혹에 못 이겨'(28.1%)를 각각 첫손에 꼽았다. 남성은 다음으로 '유혹에 못 이겨'(18.2%) - '부부관계 상 문제'(17.0%) - '인성, 근본 상 문제'(15.8%) - '인간의 본능'(11.1%) 등을 꼽았다.

여성은 '유혹에 못 이겨'에 이어 '인성, 근본 상 문제'(24.5%) - '일상탈출'(20.9%) - '인간의 본능'(12.6%) 등이었다.

비에나래의 구민교 매니저는 "여성은 일반적으로 안정을 추구하려는 경향이 있다"라며 "그러나 남성은 구속이나 틀을 벗어나려는 본능이 강해 억제력이 상대적으로 취약한 편"이라고 해석했다.

사이트 ALL을 즐겨찾기에 추가하시고 또 오세요 ^^

TAG

댓글을 달아 주세요